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차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로 지명된 조성옥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가 "공정경제라는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공정거래위원장에 내정된 데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며 청문회 준비에 전력을 다할 것임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9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공정거래조정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일본의 수출규제로 재벌개혁의 강도에 변화가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에 "공정거래법의 목적은 독점 폐해를 줄이고 경제적 집중을 방지하면서 불공정한 거래 관행을 규제하는 것"이라는 원론적인 답변을 남겼다.

또 “공정거래위원회의 정책 방향 등은 청문회 이후 말씀드리는 것이 적절한 것 같다"며 앞으로의 향방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 후보자는 2003년 이후 고려대와 서울대에서 교수로 재직하며 재벌 정책과 기업지배구조 분야에서 오랫동안 연구활동에 천착해 온 학자다.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재직하던 1997~2003년에는 재벌에 대한 정부 정책과 경쟁 정책에 대한 평가와 함께 조언을 내놓았다.

특히 2003년 '기업지배구조 및 수익성' 논문을 내놓는 등 재벌의 취약한 지배구조와 정경유착 등이 기업 경영과 공정경쟁에 미치는 악영향을 경계해 온 인물로 알려졌다. 또 금융정보학회 회장과 금융학회 부회장을 역임하는 등 학계에서는 활발하게 활동해 왔으나 그동안 공직과는 거리를 뒀다.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첫 여성 공정거래위원장이 된다. 앞서 고려대와 서울대 경영대학에서 첫 여성 교수의 문을 연 것도 그였다.

앞선 김상조 전 위원장이 10대 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에 힘썼다면 중견 이하 그룹들의 지배구조 개선은 조 후보자의 몫이 될 것으로 점쳐진다.

또 가뜩이나 공정위 조직이 검찰의 공정위 공무원 재취업 비리 의혹 수사 등으로 검찰과 갈등의 골이 깊어진 상태에서 전속고발권 조정 문제와 관련해 검찰과 '윈-윈'할 수 있는 조정안을 마련하는 것도 조 후보자가 당면한 큰 과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