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회 통과하면 공정위 첫 여성 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사진=연합뉴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사진=연합뉴스)

차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로 지명된 조성욱(56)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는 기업지배구조와 관련한 문제에 식견이 높아 일찌감치 위원장 유력 후보로 거론됐다.

조 후보자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하버드대에서 박사학위를 따는 등 엘리트 코스를 밟았고 2005년 서울대 경영학과의 첫 여성 교수로 임용됐다. 그가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공정위 첫 여성 위원장이 된다.

조 후보자는 그동안 학계에서 재벌개혁과 관련한 문제를 꾸준히 천착해 온 재벌 전문가로 불린다.

김상조 전 공정거래위원장이자 현 청와대 정책실장과는 대학 1년 후배로 오랫동안 경제문제에 대한 철학을 공유해 왔고 장하성 중국대사와도 학계 활동을 통해 교류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조 후보자는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재직하던 2003년 '기업지배구조 및 수익성' 논문을 통해 1997년 외환위기가 재벌의 취약한 지배구조 때문에 발생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이 논문은 세계 3대 재무전문 학술지로 꼽히는 금융경제학 저널(Journal of Financial Economics) 명예의 전당에 올라가 있다.

조 후보자는 공직 경험은 많지 않지만 금융정보학회 회장과 금융학회 부회장을 역임하는 등 학계에서는 활발하게 활동해 왔다.

그는 2013년부터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 비상임위원으로 재직하고 있고 규제개혁위원회 경제분과 위원으로도 활동 중이다.

△충북 청주(56) △청주여고·서울대 경제학과·하버드대 박사 △뉴욕주립대 경제학과 조교수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 △고려대 경영학과 부교수 △서울대 경영대학 재무·금융전공 교수 △세계통화기금(IMF) 초빙연구위원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 비상임위원 △규제개혁위원회 위원 △한국금융정보학회(FISK) 회장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