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장은 한전 사장 유력…총장, 교직원 공모·채용
야당 등 일부 설립 반대 목소리…"공감대·투명화 필요"
한전공대 설립 계획안 13일 국무회의 보고·교육부에 법인 신청

한국전력 이사회가 전날 가결한 학교법인 한전공대(가칭) 설립 및 법인 출연안(기본계획안)이 13일 국무회의에 보고된다.

한전은 이후 교육부에 학교법인 설립을 신청할 예정이어서 한전공대 설립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
한전 관계자는 "13일 국무회의 때 기본계획안을 보고할 예정이다"며 "정부와 지자체, 한전이 대학 설립의 강한 의지를 보여주게 될 것이다"고 9일 말했다.

이 관계자는 "기본계획안을 국무회의에 보고한 후 교육부에 학교법인 설립 신청을 하게 된다"며 "교육부는 3개월 내 처리를 하게 돼 있어 연말 내 법인 설립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학교법인 이사장은 한전 사장이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전은 법인이 설립되면 역량 있는 총장과 교직원 공모와 채용 등에 나설 계획이다.

기본계획안에 따르면 학생은 대학원생 600명, 학부생 400명, 외국인 학생 300명 등 총 1천300명이다.

교수와 일반 직원은 각 100명이다.

정부 예산이 투입되는 한전공대 설립에 야당 등 일부에서 반대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전은 10월 국정감사 때 야당 등의 공세에도 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와 한전은 현재까지 기본계획안을 비공개하고 있는데 공개 시점도 저울 중이다.
한전공대 설립 계획안 13일 국무회의 보고·교육부에 법인 신청

광주지역 대학 관계자는 "학령인구 감소로 2024년이 되면 대입 가능 자원이 입학정원에 견줘 12만3천여명 부족할 것으로 전망되는 등 대학구조조정이 절실한 상황에서 한전공대 설립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투명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전 관계자는 "다음 달쯤 결과가 나올 예정인 건축 기본계획안과 함께 설립 기본계획안을 언론에 공개하는 방안을 정부와 조율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전공대는 전남 나주시 부영CC 부지 120만㎡에 들어설 예정이며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대학설립비는 6천210억원, 연간 운영비는 641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