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도쿄올림픽 보이콧 주장에 "정부 결정 사안 아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6일 여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도쿄올림픽 보이콧 주장과 관련해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노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일본 경제보복에 대응해 도쿄올림픽 보이콧을 하자는 의견이 있다'는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하며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정신에 입각해야 하고, 한국 올림픽위원회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노 실장은 서울 중구가 도심 한복판에 일본 보이콧을 알리는 배너를 설치했다가 역풍을 맞고 철거한 것에 대해선 "국민의 자발적인 운동에 정부든, 지방자치단체든 개입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