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유승민 정조준 "한국당 혼자 가라"…劉 "허위사실 사과 요구"
비당권파 '지도부 검증' 강행…당권파 "더는 같이 갈 수 없다"
바른미래 계파수장 孫·劉 정면충돌…'진흙탕 결별' 예고(종합)

손학규 대표의 거취를 놓고 반쪽으로 쪼개진 바른미래당이 이제 '진흙탕 결별' 수순으로 치닫고 있다.

당권파 수장인 손 대표와 그의 퇴진을 요구하는 바른정당계 수장 격인 유승민 의원이 5일 장외에서 정면충돌한 것을 계기로 양측이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유 의원 등 바른정당계를 향해 "자유한국당으로 가시려면 혼자 가시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특히 유 의원을 겨냥, "바른정당계가 손학규의 퇴진을 이토록 요구하는 이유는 분명해졌다"며 "개혁보수로 잘 포장해 한국당과 통합할 때 몸값을 받겠다는 것"이라며 직격탄을 날렸다.

손 대표의 작심 발언을 두고 당내에서는 손 대표가 비당권파 측에 '최후통첩'을 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당권파 고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달 중순 내놓을 '손학규 선언'의 예고편으로 보면 된다"며 "바른미래당의 노선에 따르지 않을 사람은 스스로 나가라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그러자 유 의원은 즉각 보도자료를 내고 "손 대표가 허위사실로 저를 비난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사과를 요구한다"고 맞받았다.

나아가 유 의원은 손 대표의 측근인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과의 지난 7월 7일 만남을 거론하며 "주 전 위원장은 '혁신위가 패스트트랙 거부를 의원총회로 넘길 테니 의총에서 패스트트랙 거부를 결정하면 손 대표가 사퇴할 것'이라고 말했고, 저는 만류했다"고 공개했다.

유 의원은 "또한 주 전 위원장이 '한국당까지 포함하는 야권 개편을 혁신위가 추진하겠다'고 했고, 저는 '야권 재편은 혁신위가 할 일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비당권파인 오신환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손 대표가 '바른정당계와 한국당의 통합'을 거론한 데 대해 "있지도 않은 내용으로 왜곡하고 있다"며 "본인의 궁색한 처지를 돌파하기 위한 꼼수 정치"라고 가세했다.

안철수계인 김철근 전 대변인은 페이스북을 통해 "손 대표는 바른정당계 세력을 몰아내고 민주평화당 일부를 흡수하거나 통합하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며 비판했다.

바른미래 계파수장 孫·劉 정면충돌…'진흙탕 결별' 예고(종합)

이런 가운데 비당권파 인사들만 남은 혁신위원회는 당권파의 강력한 반대에도 이날 오후부터 오 원내대표와 권은희 최고위원을 시작으로 '지도부 공개검증'을 강행했다.

'지도부 공개검증'은 혁신위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의결한 안건에 따른 것으로, 손 대표를 포함한 당권파 최고위원 4명이 응하지 않기로 하면서 '비당권파만의 행사'로 치러졌다.

실제 이날 공개검증은 손 대표에 대한 성토장을 방불케 했다.

오 원내대표는 "현시점에서 보면 바른미래당은 실패했다고 본다"고 진단한 뒤 "당이 모든 것을 다 내려놓고 해체하고, 새롭게 그 위에서 자강의 길을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손 대표가 자리를) 내려놓는 길이 승리하는 길"이라며 손 대표의 사퇴를 수차례 촉구했다.

이어 검증대에 오른 권은희 최고위원은 손 대표가 '말 뿐의 자강'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누가 믿고 가겠느냐"고 말했다.

바른미래 계파수장 孫·劉 정면충돌…'진흙탕 결별' 예고(종합)

혁신위는 오는 6일 하태경·이준석·김수민 최고위원에 대한 공개검증을 한 뒤 7∼9일 당원과 국민을 상대로 검증에 대한 평가를 설문한다.

이에 당권파는 혁신위의 지도부 검증안이 최고위에 상정조차 되지 않은 만큼 '무효'라는 입장이다.

지도부 검증에 필요한 인력 및 경비를 일절 지원하지 않기로 했다.

한 당권파 의원은 통화에서 "남의 집안 잔치에 불과하다.

관심을 가질 이유가 없다"며 "어쨌든 우리(당권파와 비당권파)가 같이 갈 수 없다는 것은 분명해졌다"고 말했다.

한편 거듭된 충돌에도 분당을 쉽사리 결정하지 못하는 데는 어느 쪽도 당 조직과 80억원에 달하는 자산을 포기할 수 없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총선을 앞두고 바른미래당이라는 틀을 안고 가는 쪽이 당 대 당 통합이나 선거연대 등 운신의 폭이 넓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