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기업에 영향력 별로 없을 것”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이 한국 정부가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조치에 맞서 상응 조치를 내놓은 데 대해 "한국이야말로 냉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3일 NHK 보도에 따르면 중국을 방문 중인 세코 경제산업상은 "일본의 조치는 수출관리 절차로, 보복 등의 의미가 아니다"라며 기존 주장을 반복하며 이같이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조치에 맞서 한국 정부가 백색국가 리스트에서 일본을 제외하겠다는 상응 조치를 내놓데 따른 반응이다.

세코 경제산업상은 "일본은 수출관리를 매우 높은 수준으로 하고 있고 우대 대상국 절차를 가진 모든 국가로부터 우대조치를 인정받고 있다. 어떤 이유에서 일본을 제외하는 것인지 상황을 잘 확인하고 싶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 측 조치에 따른 영향에 대해서는 "일본 기업에 그렇게 영향이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일본의 지난해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액은 3조5천억엔(39조5000억원) 규모로, 비중이 큰 수입품목은 석유제품, 철강, 반도체를 포함한 전자부품 등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한국이)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한다고 하면, (일본) 정부는 당당하게 일본의 입장을 주장할 것"이라고 NHK에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한국의 조치에 대해 예상 범위 내라며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법령을 오는 28일 예정대로 시행할 것이라고 이 방송은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