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나경원, 文의장 주재 회동서 합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과 일본 경제보복 철회 촉구 결의안, 민생법안 등의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 개의 시간이 1일 오후 8시로 연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하고 이같이 합의했다.

민주당 이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추경이 정리가 안 돼 있으니 예결위에서 정리되는 시간을 보며 본회의 시간을 확정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국당 나 원내대표는 "추경 액수에 아직 이견이 있어 본회의를 오후 8시 정도로 연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본회의를 열어 법안을 추경보다 먼저 처리하는 것은 민주당과 합의됐느냐'는 물음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앞서 이 원내대표, 나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에 국회에서 만나 이날 오후 2시에 예정됐던 본회의를 오후 4시로 늦추기로 잠정 합의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추경 심사 진행 상황을 고려할 때 물리적으로 제시간 개의가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나 원내대표는 오전 회동 후 기자들에게 "추경 상황이 있어서 확실히 결정은 안 했지만 본회의 개의 시간은 오후 4시"라며 "본회의를 열어 인사 안건과 법안을 먼저 통과시키고 그 이후에 추경안을 처리하는 쪽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에서 본회의 안건 처리 순서는 합의하지 않았고, 추경 심사 완료가 전제되지 않은 상태에서의 본회의 개의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보여 본회의 개의 시간 조율이 다시 이뤄졌다.
여야, 오늘 오후 8시로 본회의 연기…"추경 심사완료 후 개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