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110여명·한국 90여명 출석 전망…'결석' 질타 당할까 휴가자도 총동원

여야가 1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소속 의원들에게 '비상소집령'을 내렸다.

여야 대치로 파행을 거듭하다 '정치 하한기'인 8월 초에 뒤늦게 국회가 열린 만큼 국내외에서 휴가 중인 의원들을 여의도로 최대한 불러올리는 데 분주한 모습이다.

더불어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외국에 계신 의원도 무조건 귀국하라고 요청했다"며 "국회 차원의 방일 등 특수한 경우가 아니면 최대한 본회의에 참석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일일이 연락을 돌려 오늘은 국회 근처에서 비상 대기해달라 독려했다"며 "휴가 중이어도 다 돌아와 달라고 부탁했다"고 부연했다.

한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가족들과 국내로 여행을 떠났다가 1박 2일 만에 돌아왔다"며 "일본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 배제 가능성 때문에 온 나라가 비상인 와중에 본회의까지 불참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소속 의원 128명 가운데 110∼115명가량이 이날 본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해외 출장 중인 일부 의원을 제외하면 거의 전원이라 할 수 있다.

자유한국당도 전체 110명 가운데 90여명이 이날 본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자체 집계하고 있다.

한국당은 지난달 30일 각 의원실에 '국회 본회의에 반드시 참석해달라'는 연락을 돌렸고, 이후에도 수시로 본회의 일정을 공지하는 문자 메시지를 발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내부대표단도 직접 나서 의원들의 국회 비상대기를 주문했다.

여야가 이처럼 '출석부'에 신경 쓰는 이유는 모처럼 열리는 상임위원회와 본회의가 행여나 정족수 부족 때문에 무산되는 최악의 불상사를 막기 위해서다.

본회의가 무사히 열리더라도 법안과 결의안, 추가경정예산(추경)안 표결을 통해 불참자 명단이 공개될 경우 여론의 질타를 받을 수 있는 점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2017년 7월 추경 처리를 위한 본회의에 소속 의원 26명이 대거 불참해 표결이 지연되는 불상사를 겪은 후 '회기 중 국외 출장 금지' 등을 검토하기도 했다.

이날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추경안 심사가 늦어질 경우 여야 의원들의 비상대기령이 심야까지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국회 관계자는 "일단 오후 4시로 본회의 시간이 잡혀 의원들뿐만 아니라 국회 직원들도 모두 대기 중"이라며 "여야 협상 추이에 따라 대기 시간도 하염없이 길어질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무조건 귀경·귀국하라"…여야, 본회의 앞두고 비상소집령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