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에 "경제 이익 걸린 문제…정부 차원 검토"
강경화 "한미일 안보협력관계 유지…한일갈등은 그것대로 관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30일 "한일 양자간 갈등은 그것대로 관리하더라도 한미일 삼각 안보협력 관계는 지속적으로 공고히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 한국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최근 몇 년간 한국의 태도를 보면 한미일 삼각 협력체제에서 이탈해 다른 전략을 추구한다는 의심을 살 수 있는 대목들이 있다'는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방한 당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부당하다는 (한국 정부의) 설명을 잘 청취했다"며 "미국으로서는 한미일 3자 안보협력이 특히 중요한 이 시기에 (미국 정부가) 어떤 일을 할 수 있는지를 모색해야 하는 게 아닐까 하는 반응을 우리로선 얻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와 관련해서는 "우리나라의 경제적 이익이 첨예하게 걸린 문제"라며 "이 지역의 안정을 위해 우리가 어떤 일을 할 수 있는지 정부 차원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