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원 3명 귀순여부 확인 안돼
北, 한국인 탄 러 어선 돌려보내
북한군 부업선(군대 자급자족을 위해 고기를 잡는 배)으로 추정되는 소형 목선 한 척이 지난 27일 밤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와 우리 군에 의해 예인됐다. 배엔 선원 3명이 타고 있었으며, 귀순 의사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합동참모본부는 28일 “27일 오후 11시21분께 북한 소형 목선이 동해 NLL을 월선해 우리 함정이 즉각 출동했다”며 “승선 인원은 28일 오전 2시17분께, 소형 목선은 오전 5시30분께 강원 양양 지역 군항으로 이송·예인했다”고 밝혔다. 합참에 따르면 길이 10m의 이 소형 목선은 지난 27일 오후 10시15분께 동해 NLL 북방 5.5㎞ 해상(연안 기준 20㎞)에서 우리 측 육군 해안레이더와 해군 감시체계에 최초 포착됐다. 이후 2~5노트 속도로 남쪽으로 이동하기 시작한 후 NLL을 넘었다. 군은 고속정과 특전 고속단정 등을 현장에 급파했고, 인근에 있던 초계함도 우발 상황에 대비해 차단 작전에 돌입했다.

28일 오전 0시18분께 특전요원들이 목선을 확인했을 때 엔진은 정상 가동 중이었고 다수의 어구와 오징어 등이 적재돼 있었다. 갑판 마스트(갑판 위 수직으로 세워진 기둥) 꼭대기엔 하얀 수건이 걸려 있었다. 이는 보통 귀순을 뜻하지만, 정확한 의미는 합동조사가 끝난 후에야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합참 측은 전했다.

선원들은 NLL을 넘은 이유로 “방향성을 잃었다” “항로 착오가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귀순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엔 “아니요. 일없습니다(괜찮습니다)”라고 대답했다고 합참 관계자는 말했다. 북한 측 소형 목선을 NLL 인근에서 예인 조치한 건 다소 이례적이다. 그동안 단순 월선은 퇴거 조치해왔기 때문이다.

같은 날 북한은 지난 17일 나포한 러시아 선적 어선 ‘샹 하이린(Xiang Hai Lin) 8호’를 11일 만에 속초항으로 돌려보냈다. 이 배엔 한국인 2명, 러시아인 15명 등 선원 17명이 타고 있다. 한국인 선원 2명은 각각 50대, 60대 남성으로 어업지도 및 감독관 자격으로 승선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통일부는 “관계 기관이 협조해 건강 상태를 점검하고 단속 경위 등에 대한 합동 정보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