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성장률 -4.1% 곤두박질
지난해 북한 경제가 21년 만에 최악의 성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11월부터 이어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경제제재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對北 경제제재 2년 충격…北경제 21년 만에 최악

2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29조6013억원으로 전년 대비 4.1% 감소했다. 극심한 가뭄으로 대규모 기근에 시달린 1997년(-6.5%) 후 21년 만에 최악의 경제 상황이다. 북한 경제는 2016년 3.9% 성장했지만 2017년 -3.5%로 돌아서는 등 최근 2년째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전체 국내총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 2위인 광공업(비중 29.4%)과 농림·어업(23.3%) 부진이 전체 경제를 끌어내렸다. 산업별로 보면 농림·어업(-1.8%) 광업(-17.8%) 제조업(-9.1%) 등 주력 산업 생산이 역대 최악의 감소폭을 나타냈다.

북한 경제가 이처럼 나빠진 것은 유엔 경제제재 여파로 수출·수입이 대폭 쪼그라든 탓이다. 지난해 대외교역(수출·수입)은 28억4000만달러로 전년(55억5000만달러)과 비교해 반토막이 났다. 북한의 주력 수출품목인 석탄을 비롯한 광물성 생산품은 무려 92.4% 감소했다. 유엔 안보리가 2016년 11월 북한의 광물 수출을 제한하고 금융제재를 강화하는 내용의 대북 결의안 2321호를 채택한 이후 북한의 광물성생산품 수출길이 막힌 영향이다. 지난해 폭염 여파로 곡물 생산이 감소하면서 농업도 타격을 입었다.

남북한 국민소득 격차는 더 벌어졌다. 북한의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142만8000원으로 추정된다. 한국(3678만7000원)의 26분의 1 수준이다. 2017년에는 25분의 1 수준이었다. 박영환 한은 국민소득총괄팀장은 “북한의 경제 자료는 한국 통계청과 KOTRA, 농촌진흥청 등을 통해 취합하며, 인공위성 등을 통해 다각적으로 집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