訪美 의원단 면담서 난색 표명

유명희 만난 로스 美 상무장관
"日 조치에 필요한 역할 하겠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오른쪽)이 2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을 면담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유 본부장은 지난 23일부터 사흘간 미국을 방문해 행정부 및 의회 고위인사를 만나 일본 수출 규제의 부당성을 알렸다.  /연합뉴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오른쪽)이 2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을 면담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유 본부장은 지난 23일부터 사흘간 미국을 방문해 행정부 및 의회 고위인사를 만나 일본 수출 규제의 부당성을 알렸다. /연합뉴스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부차관보는 “한·일 두 나라 다 (미국의) 맹방이어서 미국이 어느 한쪽에 기울어서 중재 역할을 하는 건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한·미·일 3국 의원회의 참석차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이수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내퍼 부차관보가 이날 한국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견해를 내비쳤다고 전했다. 내퍼 부차관보는 또 “한·일 경제갈등은 한·미·일 안보 협력에 영향을 많이 주는 것으로 생각되는 만큼 미국 정부도 여러 가지 생각을 하고 있지만 뾰족한 대안을 마련하기도 어려운 게 현실”이란 취지의 언급을 했다.

내퍼 부차관보의 발언은 미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미 국무부는 그동안 한·일 갈등에 대해 ‘한·일 간 해결이 우선’이라고 밝히며 한·일 대화를 ‘독려’하는 것 외에 ‘중재’에 나설 계획은 없다고 밝혀왔다.
한·미·일 3국 의원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대표단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DC 미 의회 의사당에서 의원들을 면담한 뒤 한국 특파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세연 자유한국당,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한·미·일 3국 의원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대표단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DC 미 의회 의사당에서 의원들을 면담한 뒤 한국 특파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세연 자유한국당,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19일 한·일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관여를 요청했다면서도 “(한·일 정상) 둘 다 원하면 (관여)할 것”이라며 당장 중재에 나설 계획이 없음을 시사했다.

이런 가운데 ‘대미(對美) 여론전’을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25일 윌버 로스 상무장관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로스 장관도 이번 일본의 조치가 미국 산업과 글로벌 공급망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에 대해 충분히 인식하고 공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로스 장관이) 미국도 필요하면 역할을 하겠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로스 장관의 발언은 유 본부장이 일본 측 조치가 조속히 철회될 수 있도록 미국에서 필요한 역할을 해달라고 요청한 데 대한 답변이었다. 유 본부장은 ‘미국 업체가 피해를 볼 수 있다는 걸 로스 장관이 인지하고 인정했다는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나 미국은 ‘중재’라는 표현은 쓰지 않았다. 유 본부장의 발언과 미국의 기존 입장에 비춰볼 때 미국이 생각하는 역할은 한·일 갈등을 직접 중재하는 게 아니라 한·일이 외교채널을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독려하는 쪽에 가까운 것으로 해석된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