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등 수석급 참모진 인사를 단행한다. 교체 대상은 조 수석을 비롯해 정태호 일자리수석,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등 3명이다.

이에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원년 멤버'로 청와대에 합류한 조 수석과 정 수석은 2년 2개월 만에 청와대를 떠나게 됐다. 이 수석은 지난해 6월 임명된 지 1년 1개월 만이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후임자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 수석은 다음 달로 예상된 개각에서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될 것으로 점쳐진다. 조 수석의 후임으로는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이 사실상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사장은 감사원에서 오랜 경험을 쌓았으며,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낸 것으로 전해진다.

정 수석(서울 관악을)과 이 수석(서울 양천을)은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할 것으로 예상됐다. 정수석의 후임으로는 황덕순 일자리기획비서관이 유력한 상황이다.

시민사회수석 하마평에는 홍미영 전 인천 부평구청장, 참여연대 출신인 박순성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김거성 전 한국투명성기구 회장 등의 이름이 거론된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수석급 인사를 시작으로 내달 개각, 청와대 비서관급 인선 등을 차례로 단행하며 공직 분위기 쇄신에 나설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