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참모로 분류되는 조국 민정수석과 정태호 일자리수석이 청와대를 떠난다.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역시 함께 교체될 전망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25일 여권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26일 민정수석·일자리수석·시민사회수석 3곳에 대한 교체 인사를 발표할 예정"이라며 "특별한 돌발상황이 없는 한 더 미루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수석과 정 수석의 경우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5월부터 26개월 동안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보좌한 이른바 '원년 멤버'이자 문 대통령의 신임이 가장 두터운 참모들로 꼽힌다. 여권에서는 이들이 청와대를 떠나더라도 정부와 여당에서 핵심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우선 조 수석은 다음 달로 예정된 개각에서 가장 유력한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꼽힌다. 이런 점에서 조 수석이 이날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의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윤 총장과 장시간 대화를 나누는 장면은 더욱 관심을 끌었다. 향후 청와대를 떠난 조 수석이 법무부 장관직을 맡을 경우 윤 총장과 함께 적극적인 검찰개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조국 법무장관-윤석열 검찰총장 체제'를 구상한 것 자체가 검찰개혁에 대한 문 대통령의 의지를 뚜렷하게 보여준 것이라는 해석도 내놓고 있다. 조 수석이 이날 윤 총장을 대면한 것과 마찬가지로, 정 수석이 이날 경북 구미에서 열린 '상생형 구미 일자리 투자 협약식'에 참석한 것을 두고도 시기가 절묘하다는 얘기가 나왔다.

정 수석은 정권출범 직후에는 정책기획비서관을 맡아 일하다 지난해 6월 일자리수석에 임명됐다. 이후 정 수석이 가장 심혈을 기울인 프로젝트가 바로 지난 1월 성사된 '광주형 일자리'와 이날 협약식을 가진 '구미형 일자리'다. 정 수석 개인 입장에서는 청와대 참모로서 임무를 마무리 짓는 상징적 행사인 셈이다. 정 수석은 청와대를 떠난 뒤에는 내년 총선 서울 관악을에서 출마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함께 교체되는 이용선 수석 역시 서울 양천을에서 총선 출마를 준비하리라는 예상이 나온다. 시민·노동·통일운동을 두루 경험한 이 수석은 지난해 6월 발탁된 뒤 시민사회 진영과 탄탄한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1년 1개월가량 청와대에서 일했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논의를 비롯해 시민단체나 노동계 등과의 관계설정에 있어 보이지 않는 곳에서 가장 큰 노력을 쏟은 참모로도 알려져 있다.

한편 후임 민정수석으로는 김조원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사장이 사실상 내정단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사장은 감사원에서 오랜 경험을 쌓았으며, 참여정부 시절에는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내기도 했다.

후임 일자리 수석으로는 황덕순 일자리기획비서관의 승진 가능성과 함께 김용기 아주대 교수가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다. 시민사회수석 하마평에는 홍미영 전 인천 부평구청장과 참여연대 출신인 박순성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김거성 전 한국투명성기구 회장 등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수석급 인사를 시작으로 내달 개각, 청와대 비서관급 인선 등을 차례로 단행하며 공직 분위기 쇄신에 나설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