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인 김건희, 靑 임명장 수여식 등장
윤석열 부인 김건희, 文 대통령에 꽃다발 받아
김건희, 남편 옷 매무새 다듬어주며 '밀착 내조'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왼쪽)과 부인 김건희 씨가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 자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왼쪽)과 부인 김건희 씨가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 자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25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았다.

윤 총장은 인사말에서 "주변에 있는 검찰에 계신 분들은 (제가) 지내온 것보다 정말 어려운 일들이 (제 앞에) 놓일 것이라고 말씀하시지만, 늘 원리 원칙에 입각해 마음을 비우고 한발 한발 걸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 총장은 "검찰 제도가 우리나라에 들어온 이래 여러 정치적 환경이나 사회적 요구에 의해 검찰에 맡겨진 일들이 시대에 따라 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저희는 본질에 더 충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권도 다른 모든 국가권력과 마찬가지로 국민에게서 나온 권력인 만큼 국민들을 잘 받들고 국민의 입장에서 고쳐나가겠다"며 "어떤 방식으로 권한 행사를 해야 하는지 헌법정신에 비춰서 깊이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오른쪽)과 부인 김건희 씨(가운데)가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기에 앞서 강기정 정무수석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오른쪽)과 부인 김건희 씨(가운데)가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기에 앞서 강기정 정무수석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기 위해 입장해 부인 김건희 씨의 내조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기 위해 입장해 부인 김건희 씨의 내조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얘기 나누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수석보좌진 (사진=연합뉴스)

얘기 나누는 윤석열 검찰총장과 수석보좌진 (사진=연합뉴스)

윤 총장의 이날 이날 임명장 수여식에는 부인 김건희 씨가 동반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도 이날 수여식에 동석해 환하게 웃으며 윤 총장 부부에게 축하를 표했다.

조 수석과 윤 총장은 함께 차를 마시고, 환담장에서도 문 대통령의 맞은 편에 나란히 앉는 등 계속 함께 움직이며 장시간 대화를 나누는 모습도 포착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부인 김건희 씨에게 축하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전 청와대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부인 김건희 씨에게 축하 꽃다발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씨는 지난 2019 고위공직자정기재산공개 당시 화제가 된 인물이다.

윤 총장이 신고한 재산은 총 65억9070만원으로 공개 대상이 된 법무·검찰 고위 간부 중 1위였다. 이중 예금 49억원이 부인 김건희 대표의 소유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가액이 12억원인 서울 서초동의 복합건물도 김 대표의 명의로 보유하고 있다.

김씨는 1972년생으로 윤 신임 총장과 12살 차이다. 두 사람은 윤 신임 총장이 검찰 핵심 요직인 대검 중앙수사부 1과장이던 2012년에 결혼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