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배터리파크 조성 등 5대 거점 기반 국가 클러스트 구축
포항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지정…전기차 배터리 산업 선도

경북도는 포항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기반으로 배터리 파크 조성 등 관련 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기로 했다.

24일 경북도와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 영일만산업단지와 블루밸리산업단지 2개 구역 55만6천694㎡(약 17만평)가 정부 규제자유특구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차세대 배터리 규제자유특구에 지정됐다.

규제자유특구에서는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의 친환경·안전 리사이클링(재사용·재활용)으로 에너지 저장 장치와 같은 응용제품을 개발하고 리튬, 코발트 등 핵심소재를 추출해 다시 배터리 제조에 사용하는 실증사업을 한다.

사업에는 이차전지 생산과 리사이클링 기술, 설비를 갖춘 에코프로GEM, GS건설, 피플웍스, 성호기업, 에스아이셀, 경북테크노파크가 참여하고 협력사업자는 인선모터스 등 20개 기업이다.

배터리 재사용, 재활용 분야는 법과 제도 등 세부 규정과 지침이 미비해 기업들 기술은 있으나 투자가 활발하지 않은 영역이다.

이에 도와 시, 환경부, 산업부가 협력해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종합관리, 재사용 배터리 재활용 실증 시범사업을 하고 산업화를 위한 세부 지침 등을 정비해 산업화 기반을 다질 계획이다.

특구사업자에 국비 등 460억원을 지원하고 대기업과 중견기업 6곳 이상은 실증사업을 위해 특구 지정 기간인 4년간 최대 1천억원을 신규투자할 예정이다.

이에 따른 직접 고용도 4년간 1천명 이상 될 것으로 본다.

도는 특구지정으로 2050년까지 세계적으로 600조원 시장으로 급성장이 예상되는 배터리 리사이클링 산업이 지역에서 첫발을 내디디는 만큼 앞으로 관련 산업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본다.

배터리에 들어가는 핵심소재인 리튬과 코발트를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실증사업을 통해 배터리를 재활용·재사용하면 핵심소재 가운데 30% 정도의 수입 대체 효과도 기대한다.
포항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지정…전기차 배터리 산업 선도

도는 특구지정을 기반으로 배터리(이차전지) 산업도 적극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단기적으로 이차전지 소재산업 종합클러스터인 가속기 기반 차세대 배터리파크를 조성하고 장기적으로 배터리 산업 국가 클러스터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배터리파크에는 방사광 가속기를 기반으로 배터리 평가인증센터, 배터리 소재 분석 기술개발, 자원 순환, 안전테스트베드 구축 등 사업을 한다.

이차전지 핵심소재에 에코프로가 2022년까지 1조원을 투자하고 포스코케미칼도 포스코 미래산업 10조원 투자의 하나로 포항에 투자를 진행 중이다.

나아가 포항 R&D, 구미·포항 소재생산, 김천 실증, 경산 충전, 경주·영천 전기차 생산으로 5대 거점을 형성해 배터리 산업 국가 클러스터를 조성할 방침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차세대 배터리 규제자유특구는 신산업 육성, 투자유치, 일자리 창출이라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며 "제2의 반도체로 불리는 배터리 산업을 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