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도시재생사업을 추진 중인 한양도성 성곽마을에 협동조합이 설립된다.

서울시는 25일 오후 3시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 성곽마을 주민네트워크 주민이 출자해서 참여하는 '한양도성 성곽마을 주민네트워크 사회적 협동조합' 설립을 위한 창립총회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협동조합은 2015년 12월부터 활동해온 '성곽마을 주민네트워크 모임'에 참여한 주민 12명이 발기했다.

조합원을 모집해 이달말 사업계획서를 제출하고 설립신고를 할 예정이다.

조합은 향후 마을탐방사업, 특화상품사업, 성곽마을 앵커시설 운영사업, 성곽마을 의제발굴 사업, 성곽마을 주민한마당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여기서 나온 수익은 마을기금으로 지역사회에 재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성곽마을 재생사업은 한양도성 주변 9개 권역 22개 마을에서 진행된다.

성곽마을의 가치를 보존하고 주민 중심으로 지역 자산을 특화하는 방향으로 펼쳐진다.

서울시는 이를 위한 마중물 사업을 지원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주민에 의한 지역재생이 잘 이뤄질 수 있도록 자치구와 함께 지속적으로 행정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양도성 성곽마을 협동조합 창립…"주민에 의한 도시재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