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재훈 "유승민, 혁신위원에 손학규 퇴진 종용" 유승민 "사실 아냐"

바른미래당 내홍이 ‘진실 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퇴진파인 유승민 의원이 당 혁신위원을 만나 ‘손학규 퇴진’을 혁신위원회 최우선 안건으로 정해달라고 요구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다. 유 의원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당권파에 속하는 임재훈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은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7일 서울 서초구의 한 식당에서 유 의원과 다른 의원 2명이 혁신위원 1명과 만났다는 제보가 접수됐다”며 “이 자리에서 유 의원은 그 혁신위원에게 손학규 대표 퇴진을 혁신위의 최우선 과제로 설정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손 대표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바른정당계의 수장 격인 유 의원이 당 혁신안을 만드는 혁신위원을 만나 손 대표 퇴진안을 추진하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임재훈 "유승민, 혁신위원에 손학규 퇴진 종용" 유승민 "사실 아냐"

임 사무총장은 “혁신위의 독립성을 지켜줘야 할 당의 중추적 인물이 그런 말을 한 게 사실이라면 매우 유감”이라며 “혁신위 안건 내용은 물론 우선순위 지정 요구를 했다면 당규에서 정한 혁신위의 독립성을 크게 훼손하고 오염시킨 사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혁신위가 마련한 ’지도부 검증안‘은 22일 예정된 최고위원회의 때도 상정할 계획이 없다는 뜻을 밝혔다.

유 의원은 바로 입장문을 내고 해당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유 의원은 “7일 저녁에 주대환 혁신위원장 및 국회의원 두 분을 만난 자리에서 바른미래당의 혁신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며 “주 혁신위원장에게 당 대표 퇴진을 혁신위 안건으로 해달라는 요구를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9일 단식 중인 권성주 혁신위원을 만난 자리를 제외하고는 주 위원장 이외의 혁신위원 누구와도 만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