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흥실업-육군학생군사학교 '1社1병영' 협약

평화는 대비 태세가 갖춰졌을 때 온다
“초급 장교의 산실인 이곳이 더욱 탄탄해져 국군 전체의 기강이 바로 잡히길 희망합니다.”(박진서 일흥실업 대표)
[1사1병영] 임관식 등에 장비 지원…장교후보생 교육 돕는다

비거주용 부동산임대업 회사 일흥실업이 지난 19일 충북 괴산에서 육군학생군사학교(학군교)와 ‘1사1병영’ 협약을 맺었다. 학군교는 ROTC(학생군사교육단), 학사사관, 단기간부사관, 특수사관, 준사관 등 10개 과정의 장교후보생 교육을 전담하는 기관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진서 일흥실업 대표(앞줄 왼쪽 두 번째)와 이종화 육군학생군사학교장(소장·네 번째) 등 양측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 교장은 “1사1병영 프로그램으로 장병들의 교육의 질이 올라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학군교에 대한 박 대표의 애정은 남다르다. 중앙대 ROTC 15기인 그는 학군교가 ‘학생중앙군사학교’란 이름으로 경기 성남에 있을 때 교육을 받았다. 박 대표는 중앙대 ROTC 총동문회장, ROTC 중앙회 상임부회장 등도 지냈다. 그는 “모교이기도 한 이곳과 서로를 돕는 끈끈한 연을 맺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일흥실업은 사관후보생 임관식과 축제 등 학군교 행사 때 물품을 지원한다. 장병들을 대상으로 한 초빙강연도 마련한다. 또 전역장병이 일흥실업 입사를 지원할 때 우대해 주기로 했다. 학군교는 일흥실업에 병영체험 및 안보교육을 돕는다. 일흥실업 임직원 가족 및 자녀에게 군 진로 소개교육도 한다. 이 교장은 “일흥실업 지원으로 초급 장교들에게 첨단 장비를 이용한 교육을 시킬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일흥실업과 학군교는 111번째의 1사1병영 인연을 맺었다. 국방부와 한국경제신문사는 기업과 군부대가 자매결연을 하고 협력하는 1사1병영 캠페인을 2012년 1월부터 펼치고 있다. 이 교장은 “연간 2만3000여 명의 장교들이 이곳에서 임관한다”고 소개했다.

박 대표는 이날 학군교 발전재단 이사장에도 취임했다. 학군교 발전재단은 이승우 전 학군교 교장이 학군교의 발전기금 마련을 위해 아이디어를 내 설립됐다. 2015년에는 정부로부터 재단법인 승인도 받았다. 재단 수익금은 학군교에서 근무하는 장교의 자녀, 장교후보생들의 장학금으로 사용된다. 현재 재단기금은 약 7억원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전임 이사장 이충희 듀오 대표(세 번째)는 “이곳에 자주 왔었는데 학교와 재단이 나날이 발전하는 것 같아 보람을 느낀다”며 “재단 이사를 지냈던 박 대표가 앞으로도 재단을 잘 이끌어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글=임락근/사진=허문찬 기자 rkl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