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민정수석이 반일 감정을 조장하고 있다며 21일 비판 논평을 낸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 사진=연합뉴스

조국 민정수석이 반일 감정을 조장하고 있다며 21일 비판 논평을 낸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 /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연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글을 올리며 대일(對日) 여론전 전면에 나선 것과 관련, “조 수석의 반일 감정 조장이 도를 넘어섰다”고 성토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사진)은 21일 ‘총선용 반일 감정 조장, 결국 국민들이 심판할 것이다’ 제하 성명에서 “(조 수석의) 페이스북에 ‘죽창가’ ‘이적’ ‘친일파’에 이어 이제는 ‘전쟁’이란 표현까지 등장했다”며 “문재인 정권에 충성하면 ‘애국’, 정당한 비판을 하면 ‘이적’이라는 조국 민정수석의 오만함과 무도함에 국민들이 치를 떨 지경”이라고 말했다.

지난 18일 청와대와 여야 5당 대표가 합의한 대일 공동 발표문의 ‘초당적 협력’이 무색하게 됐다면서 “연이은 조국 수석의 페북 정치는 결국 청와대의 정치적 쇼에 5당 대표가 들러리를 섰을 뿐이란 사실을 자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 대변인은 “국민 정서를 이분법적 사고로 나눈 것도 모자라 반일 감정까지 선동하는 의도가 뻔하다. 조 수석의 발언에 과연 ‘총선’을 위한 사익이 전혀 없다고 자신할 수 있는가”라며 “국가적 위기를 사익을 위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행태를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 총선 불출마 공언이 없는 한 공염불에 지나지 않으며 일말의 신뢰도 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