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9일 “6월 임시국회에서 마무리하지 못한 민생 법안과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일본 경제 보복 철회 결의안,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처리하기 위해 다음 주 ‘원 포인트’ 임시국회를 여야 합의로 열자”고 제안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경제난으로 고통을 겪는 국민을 위해 국회에 계류된 민생 법안을 하루빨리 통과시키는 것이 옳다”며 “국민 자존심이 걸린 일본 경제 보복 철회 결의안 처리가 정쟁으로 무산되는 것도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추경안도 국회가 가부 결정을 내리는 게 맞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해법은 하나”라며 “정 장관 해임 건의안은 여당이 양보해 국회 결정에 맡기고, 야당은 민생 법안, 추경안 처리에 협조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는 그간 중립을 지키던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전날 청와대 회동에서 한 발언”이라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긍정적인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