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G20 회의 불참의혹' 영상 두고 공방
靑회동에 민경욱 불참…'설전' 고민정과 대면 불발

靑회동에 민경욱 불참…'설전' 고민정과 대면 불발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회동에 참석하지 않게 됐다.

이에 따라 최근 설전을 벌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과 민 대변인의 만남 역시 불발됐다.

청와대는 이날 열리는 문 대통령의 '정당 대표 초청 대화' 행사 소식을 전하면서 한국당에서는 전희경 대변인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야 5당에서는 당 대표 외에 2명씩 더 참석하기로 했고 한국당의 경우 전 대변인과 이헌승 대표 비서실장이 명단에 포함됐다.

그동안 정치권에서는 이날 고 대변인과 민 대변인이 만날 가능성에 주목해 왔다.

앞서 고 대변인과 민 대변인이 '문 대통령이 일본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 당시 주요 회의에 불참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영상이 온라인에 번진 것을 두고 공방을 벌인 바 있기 때문이다.

민 대변인이 페이스북에 "이른바 오사카의 문재인 행방불명 사건 동영상이 온라인 공간을 달구고 있다.

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가 없다"고 글을 남기자, 고 대변인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말씀한 거라면 의도가 궁금하고, 팩트를 확인하지 않았다면 어떻게 기사를 쓰고 어떻게 브리핑을 하셨는지 궁금하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민 대변인은 다시 페이스북 글에서 "TV 생방송에서 시원하게 붙자"고 제안했고, 이에 대해 고 대변인은 "부디 대한민국 정치의 격을 높여달라.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응수했다.

이후 민 대변인이 "토론은 이번이 아니더라도 요청해오면 응할 테니 언제든 연락 달라"라고 하며 설전은 일단락됐다.

이들의 설전은 두 사람이 모두 KBS 출신이라는 점, 전·현직 청와대 대변인이라는 점 등에서 한층 관심을 끌었다.

일부에서는 두 대변인 사이의 이 같은 공방이 참석자 선정 과정에 고려된 것 아니냐는 얘기까지 흘러나온다.

또 민 대변인이 지난달 문 대통령의 북유럽 3국 국빈 방문과 관련해 "천렵질에 정신 팔린 사람마냥 나 홀로 냇가에 몸 담그러 떠난 격"이라는 내용의 논평을 냈고, 이를 두고 여권에서는 "막말"이라고 비판하는 등 불편한 기류가 형성된 점이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다만 이와 관련해 한국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 대변인이 이날 '당번'인 것 말고 다른 이유는 없다"고 설명했다.

만일 대변인이 2명 참석하는 것으로 결정됐다면 민 대변인과 전 대변인이 모두 갈 수 있지만, 1명으로 정해진 이상 당번을 맡은 전 대변인이 참석하는 게 자연스럽다는 설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