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3년차 정기국회가 다가오면서 문 대통령의 개각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개각이 속도를 내지 못하는 배경은 '인물난' 때문이라는 의견이 제기된다.

14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개각은 내달 초로 넘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검증이 아직 끝나지 않았고 현 상황에서는 보름 정도의 기간 안에 검증을 마치기 어려워서다.

여권 관계자들은 개각이 속도를 내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로 '인물난'을 꼽고 있다. 정기국회나 국정감사 일정을 고려하면 하루라도 빨리 인사청문회를 마쳐야 하지만 적당한 후임자를 찾아내는 일이 그만큼 쉽지 않다는 것이다.

최근 장관 후보자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눈높이가 올라갔고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간 공방이 점차 거칠어지는 점 등도 인물난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안보라인 교체설 역시 여야의 첨예한 대립과 맞물려 있어 단기간에 결론이 나긴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최근 목선에 대한 경계 실패에 이어 해군 2함대에서 발생한 거동수상자 허위자수 사건 등 군의 기강해이 사태가 계속되자 자유한국당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제출을 추진키로 하는 등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구두논평 등을 통해 군의 잘못된 행동은 엄단해야한다면서도 장관 해임 사유가 되지 않는다며 방어에 나서고 있다.

여기에 외교안보 라인 교체 여부는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 안보 정세를 고려해야 하는 만큼 다른 부처의 개각과 굳이 시기를 맞출 필요는 없이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도 여권 내에서 나온다.

대신 청와대는 비서진 개편 작업에는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에는 참모진들을 대상으로 내년 총선에 출마할 의향이 있는지 내부 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내에서는 정태호 일자리수석·이용선 시민사회수석 등이 출마 예상자로 꼽힌다. 비서관 중에서도 조한기 제1부속비서관과 복기왕 정무·김영배 민정·김우영 자치발전·민형배 사회정책 비서관 등의 출마가 점쳐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