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회담서 한·방글라데시 협력 확대 논의 …韓기업 인프라 수주 지원
현지 진출 기업·코이카 사업현장 방문…동포들과 만찬 간담회
이총리, 방글라데시 도착…2박 3일간 '서남아 협력 강화' 모색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현지시간) 오후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 도착해 2박 3일간의 공식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한국 국무총리가 방글라데시를 방문한 것은 2002년 이후 17년 만이다.

이 총리는 방문 기간 셰이크 하시나 총리와의 회담 및 공식 만찬, 모하마드 압둘 하미드 대통령 예방, 충혼탑 헌화 등의 공식 일정을 소화한다.

한·방글라데시 총리회담에서는 외교·안보, 무역·투자, 인적·문화 교류 등에서의 양국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이와 함께 한·방글라데시 비즈니스포럼, 동포 및 지상사 대표 초청 만찬 간담회, 현지 진출 기업 및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KOICA) 사업현장 방문 등의 일정이 예정돼 있다.

이 총리는 이번 방문을 계기로 치타공 베이터미널 신항만 개발 사업, 마타바리 LPG 터미널 사업, 파드마 교량 운영유지관리 사업 등 방글라데시에서 진행 중인 인프라 프로젝트에 대한 한국 기업의 수주를 지원할 계획이다.

방글라데시는 서남아시아의 지정학적·전략적 요충지로서 '포스트 아세안 국가'로 평가받는다.

1억6천만명의 세계 8위 인구 규모와 젊은 노동력을 바탕으로 연 7%대의 고도성장을 보이는 거대시장이며, 셰이크 하시나 정부는 한국을 자국의 경제발전 모델로 삼아 한국과의 경제협력 확대를 적극적으로 희망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