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여행경보서 '여행금지' 13개국에 北 포함
美국무부, 北 '여행금지국' 분류 그대로 유지

지난달 3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 북한 땅을 밟았지만 북한에 대한 자국민 여행금지 방침에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국무부가 최근 새로 발표한 '여행경보'에서는 북한을 여전히 여행금지국으로 분류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3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국무부는 검토 및 수정을 거쳐 지난 10일(현지시간) 발표한 최신 여행경보에서 미국인이 북한을 여행할 경우 심각한 체포 위험과 장기간의 구금 위험이 있다면서 북한 여행을 금지한다고 명시했다.

국무부는 미국이 북한과 수교를 하지 않아서 미국 시민이 북한에서 위험한 상황에 빠져도 정부 차원의 응급 대응을 할 수 없기에 국무부가 발급한 북한여행 특별여권을 소지하지 않은 모든 미국인의 북한 입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스웨덴이 미국 정부를 대신해 북한에 있는 미국인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지만, 북한 당국이 스웨덴 당국자들에게 억류된 미국 시민의 접근을 쉽게 허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무부는 최신 여행경보에 유서 초안 작성, 보험 수혜자 지정 등 북한 여행을 위한 특별 여권을 받는데 필요한 조건들을 다시 적시했다.

국무부는 지난해 1월부터 해외여행과 관련한 국가별 위험 수위를 1∼4단계로 분류한 여행 경보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여행금지'를 의미하는 4단계에는 북한과 이란, 이라크 등 총 13개국이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