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안양시는 홀로 사는 노인과 저소득층 주민 등 재해 취약계층을 위해 '야간 무더위 쉼터' 2곳을 지정, 운영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안양시, 폭염 기간 '야간무더위쉼터' 2곳 운영

야간 무더위 쉼터는 만안구청 강당과 동안구청 대회의실에 마련된다.

쉼터는 오는 22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매일 밤 8시부터 다음날 오전 10시까지 운영되며, 만 65세 이상 홀로 사는 노인과 주거환경이 열악한 기초생활 보장수급자 등이 이용할 수 있다.

쉼터에는 가로 2m, 세로 3m 텐트 60동이 설치되고, 침구 세트 120개, 대형 에어컨, 냉·온수기, TV 등이 비치된다.

각 동 행정복지센터는 이 쉼터 이용 희망자의 이동도 지원한다.

시는 복지담당 및 안전관리 담당자들로 팀을 구성해 매일 쉼터를 관리하고, 간호사도 배치해 이용자들의 건강 상담 등도 할 계획이다.

지난해 시가 8월 6∼21일 2곳에서 운영한 야간 무더위 쉼터에는 하루 평균 30여명의 주민이 이용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