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남양주시는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주요 하천과 계곡의 불법 영업 시설과 구조물 철거를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남양주시는 지난 3월부터 청학천(수락산 계곡), 팔현천, 월문천, 구운천 등 4곳에서 82개 불법 시설을 대상으로 철거 작업을 벌였다.

남양주시 하천·계곡 불법 구조물 82개 철거 완료

이들 하천과 계곡은 불법 시설이 난립해 휴가철이면 환경오염으로 몸살을 앓았고, 철거 민원도 끊임없이 제기됐다.

그러나 현장지도 때만 잠시 문을 닫았다가 곧바로 영업을 재개하는 등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어려웠다.

이에 남양주시는 강력한 단속 의지를 갖고 현장 토론회와 주민설명회, 업주 일대일 면담 등을 통해 철거를 유도했다.

상당수가 자진 철거했으나 일부는 버텨 강제로 헐었다.

남양주시 관계자는 "하천 내 불법 행위를 지속해서 감시하고 단속해 깨끗한 하천을 시민에게 돌려줄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