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원구는 아이의 병원 진료 동행이 어려운 맞벌이 부모와 보호자를 위해 '아픈 아이 병원 동행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초등학생 자녀를 둔 맞벌이 부모를 대상으로 무료 회원제로 운영된다.

부모가 신청하면 '환아 돌봄 선생님'이 아이가 있는 곳으로 찾아가 병원에 동행해 주고, 진료 후에는 부모가 원하는 곳으로 아이를 데려다준다.

부모에게는 진료 결과와 처방 약 복용 방법 등을 알려준다.

환아 돌봄 선생님은 간호사·간호조무사 자격자 및 아동 돌봄시설 근무 경력자들로 구성된다.

서비스 이용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이용을 원하는 주민은 노원구청 아동청소년과로 신청하면 된다.

서울 노원구, 맞벌이 부모에 자녀 병원 동행 서비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