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4·3 보궐선거 여론조사 업체 대표 사기 혐의 고소

바른미래당은 4·3 보궐선거 당시 당이 계약한 여론조사 업체 J사의 김모 대표를 전날 사기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당시 당 산하 바른정책연구원 부원장이었던 박모씨도 업무상 배임 혐의로 함께 고소했다.

바른미래당에 따르면 연구원은 4·3 보궐선거 창원 성산에 나선 이재환 후보의 지지율을 3차례 조사하는 대가로 6천600만원을 지급하기로 J사와 계약했다.

그러나 J사는 애초 전화 면접 방식의 여론조사를 하기로 약속한 것과 달리 10분의 1 수준 비용의 자동응답시스템(ARS) 방식으로 조사를 벌이거나, 언론사가 의뢰한 여론조사 결과를 베껴 거짓 보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당은 주장했다.

당 관계자는 "연구원 전 부원장인 박씨는 J사의 사기 의심 행위를 알고도 윗선에 보고하는 대신 대금 결제를 승인하는 등 업무상 배임을 저질렀다는 혐의"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J사에 여론조사를 맡기도록 당 대표가 지시한 것인지 등을 밝혀 범법 사실이 드러나면 누구든 엄히 처벌해 달라고 고소장에 적시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