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력장치 없어…최초 발견 시 거의 침수 상태"

12일 오전 10시 37분께 강원도 고성군 거진1리 해안가에서 북한 소형목선이 발견됐다.

합참 "고성 해안가서 北목선 발견"…대공용의점 없는 듯(종합2보)

합동참모본부는 이 목선은 해안으로부터 30m가량 떨어진 곳에서 해안가를 도보 순찰 중이던 해경에 의해 발견됐다고 밝혔다.

목선의 크기는 길이 약 9.74m, 폭 2.5m, 높이 1.3m로, 배 안에서 북한 주민은 발견되지 않았다.

합참 "고성 해안가서 北목선 발견"…대공용의점 없는 듯(종합2보)

합참은 "갑판 위에서 소량의 그물이 발견됐으며 동력장치는 없었다.

최초 발견 당시 거의 침수된 상태였다"며 "현재 지역합동정보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목선 발견 당시 해군에서 파악한 작전기상파고(해상작전 등에 참고하기 위해 별도로 식별한 파고)는 1.5∼2.5m였다.

이 목선은 침수 상태 등으로 미뤄 일단 대공 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군 당국이 밝혔다.

군 당국은 해안에 밀려 나오면서 바위에 부딪혀 부서진 목선을 이날 오후 인양해 모처로 옮겼다.

합참 "고성 해안가서 北목선 발견"…대공용의점 없는 듯(종합2보)

목선 앞쪽 좌우에는 ㅈ-세-8907이라는 선명이 붉은색으로 적혀있었다.

또 선박 내부 앞쪽에는 기관명 수남원천, 배번호 ㅈ-세8907, 관리자 양강호 라는 표식이 붉은색으로 적혀 있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