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국제대학생캠프…K팝 등 문화체험·치맥축제 방문

대구시는 오는 14∼19일 경북대와 대구 일원에서 해외 자매·우호협력도시 대학생들이 참가하는 국제대학생캠프를 개최한다.

12일 대구시에 따르면 14회째를 맞는 이번 캠프에 중국·러시아·태국·베트남 등 대구시 자매·우호협력도시 대학생 56명, 경북대 외국인 유학생 17명 등 29개 도시 73명과 파트너십 자격인 한국 대학생 15명 등 88명이 참가한다.

캠프 입소와 함께 오리엔테이션을 진행하고 15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이 시작된다.

경북대 글로벌프라자에서 열리는 개막식은 참가 국내·외 대학생과 경북대 총장, 대구시 경제부시장 등 1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대 국악과 축하공연 등이 펼쳐진다.

국제대학생캠프 프로그램은 한국문화 특강, 생활한국어 익히기, 전통혼례체험, 한류음식 만들기, K팝 배우기, 시티투어, 고택 스테이 등으로 구성된다.

해외 대학생들이 지역 기업체를 방문해 대구산업 발전상을 확인하고 캠프 기간에 열리는 치맥 페스티벌 행사장을 찾아 치킨과 맥주가 어우러진 축제 분위기를 만끽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이승호 경제부시장은 "한국과 여러 나라 청년들이 대구에서 만나 교류 네트워크를 만들고 대구 역사·문화를 체험하는 행사를 마련했다"며 "대구를 이해하고 다시 찾고 싶은 마음이 들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