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계 아쉬움 크겠지만 표결 참여해 감사"…국회 예결위 답변
"최저임금, 우려처럼 매우 높은 수준 아냐"
이총리 "노사 모두 참여해 최저임금 결정…다행으로 생각"

이낙연 국무총리는 12일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2.9% 오른 시간당 8천590원으로 의결한 데 대해 "오랜만에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노사 양측이 모두 참여한 가운데 표결로 결정을 내려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같이 말하고 "최저임금위원회는 노동자의 안정적인 삶과 경제 사정, 최저임금을 지불해야 할 기업주들의 부담 능력 등을 골고루 감안해 결론 내린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달성'이 어려우리라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일찌감치 고백하고 사과도 한 바 있다.

그 시점부터 인상 속도 조절은 시작된 것"이라며 "노동계 입장에서는 아쉬움이 크겠지만 표결에 참여해서 결론을 내려준 데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최저임금 인상) 방법이 아니더라도 정부는 노동자의 생활 개선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의 최저임금 수준과 관련, "통계만 놓고 보면 높은 편은 아니다"라며 "중위임금이나 평균임금 대비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의 중간쯤 된다.

우려처럼 매우 높은 수준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저임금이 2년간 급격히 인상된 것은 사실이지만 모든 문제가 그것 때문이라고 한다면 최저임금 인상 전에는 모두 좋았느냐는 반문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