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권 신공항 결론 없이 대구공항 이전 거론 순서 아냐"
김병준 비대위원장 수성갑 출마설에 "나오거든 그때 보자"
김부겸 "이제부터 대구서 본격적으로 활동하겠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대구 수성갑)은 12일 "이제부터 (대구에서) 본격적으로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구 민심이 많이 어렵다.

두 달 반 돌아다닌 뒤 이제 호흡을 조절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젊은이들이 지역을 떠나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지역 이슈를 중심으로 현재 상황을 잘 파악해 해결책 마련에 힘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내년 총선과 관련해서는 "대구·경북 민심과 수도권 민심에 차이가 있는 게 사실"이라며 "내년 총선에 TK 모든 지역구에 민주당 후보를 내는 게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구경북은 한국당 지지율이 50%, 민주당 지지율이 25%에 달한다"며 "내년 총선에서 비율만큼 (의석을) 가져가야 하지 않겠나 생각한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 의원은 대구공항 통합이전과 관련 "동남권 신공항 결론이 먼저 나야 한다"며 "대구공항 이전 문제가 우선시되는 것은 순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군 공항만 받을 곳이 없어 민간공항과 군 공항 분리 이전은 불가능하지 않느냐"고 반문하고 "군 공항 배치는 안보 논리에 따른 것으로 유사시 지휘권은 한미연합사에 있는데 국방부에 자꾸 결단하라고 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병준 전 한국당 비대위원장의 수성갑 출마설에 대해 "노무현 정부 때 같이 알고 지내던 사이라 서로 조심스럽다.

나오거든 그때 보자"며 언급을 자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