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와 관련, "(기업들이) 부품 소재를 확보하느라 애쓰고 있고 어느 정도 성과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소재 개발이 단시간에 가능하냐'는 자유한국당 김기선 의원의 지적에 "기본적으로 기업들은 나름대로 오래전부터 준비를 해왔고, 삼성도 많은 돈을 투자해서 대비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이 문제를 결코 경시하지 않고 있다"며 "대단히 엄중하게 보고, 말씀을 모두 공개로 하진 않지만 고민하고 여러 대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또 외교적인 노력도 다방면으로 진두지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총리 "기업들 부품 소재 확보하느라 애써…어느 정도 성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