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오늘 경제 대정부질문…'소득주도성장·추경' 격돌 예고

국회는 10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이낙연 국무총리를 포함한 국무위원을 상대로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을 한다.

여야는 대정부질문 이틀째인 이날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과 최저임금 인상,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 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은 현 정부 들어 내수 활성화를 기반으로 경제 선순환 구조를 구축해 국민의 삶의 질이 개선되고 있다고 주장하는 반면, 자유한국당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소득 양극화 등 부작용을 언급하며 정부 정책의 전환을 촉구할 방침이다.

특히 국회에 계류 중인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놓고 민주당은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한국당은 재해 추경은 신속히 처리하되 '선심성 예산'은 대대적으로 삭감하겠다고 예고한 만큼 추경안 처리를 놓고도 공방이 이어질 전망이다.

민주당에서는 백재현·김병욱·김성환·안호영·유동수 의원이, 자유한국당에서는 김기선·곽대훈·김종석·김현아·임이자 의원, 바른미래당에서는 신용현 의원이 질문자로 나선다.

오는 11일에는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이 이어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