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선배 민경욱에게 "부디 상식선에서 비판하시길"
민경욱과 고민정/사진=연합뉴스

민경욱과 고민정/사진=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오사카 G20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자리를 비웠다고 주장하는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을 향해 "부디 상식선에서 비판하시길 요청드린다"고 일침을 가했다.

9일 고 대변인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사카 G20 정상회의 관련 자료들을 한 번이라도 봤냐고 물으며 이렇게 말했다.

고 대변인은 청와대 대변인 선배 격이자 KBS 선배인 민 대변인의 발언에 맞받아친 것으로 보인다.

이날 고 대변인은 "마이크 앞에 서 보신 분이기에 마이크의 위력을 누구보다 잘 알고 계시리라 생각이 든다"며 "마이크는 칼과 같아서 잘 쓰면 모두를 이롭게 하지만 그렇지 않으면 모두를 해치게 된다"고 전했다.

나아가 "예전에는 회사 후배였는지 모르나 지금은 청와대 대변인으로서 한 시간도 아까워 하며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며 "부디 '바른 다스림'으로 대한민국 정치의 격을 높여달라, 그것이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 대변인은 고 대변인에게 "텔레비전 생방에서 한 판 시원하게 붙읍시다"라며 "서로 준비를 해야 할테니 오늘 중으로 답을 달라"고 말한 바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