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고민정, 생방송에서 붙자"…靑 "이벤트식 대응 적절치 않아"
靑 "윤석열 인사청문회 위증논란, 국회서 판단할 것"

청와대 관계자는 9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위증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이에 대한 판단은 국회에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위증 논란이 벌어진 것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저희도 윤 후보자의 청문회를 지켜봤지만, 특별한 입장을 내지는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을 향해 "TV 생방송에서 시원하게 붙자"고 말한 데 대해 이 관계자는 "청와대 대변인단은 정치인이 아니라 청와대의 입장을 밝히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다.

이벤트식 대응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앞서 민 대변인이 페이스북에 "이른바 오사카의 문재인 행방불명 사건 동영상이 온라인 공간을 달구고 있다.

부끄러워 얼굴을 들 수가 없다"고 글을 남기자, 고 대변인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말씀을 하신 거라면 의도가 궁금하고, 팩트를 확인하지 않았다면 청와대 대변인까지 하셨는데 어떻게 기사를 쓰고 어떻게 브리핑을 하셨는지 궁금하다"고 반박하는 등 대변인 간 설전이 벌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