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人

한전 소액주주 소송 지원 등
시장경제 지키기 소신 행보
'사유재산권 보호' 투사 된 이언주 무소속 의원

이언주 무소속 의원(사진)이 국민 사유재산권 보호에 앞장서는 ‘투사’로 주목받고 있다. 정부 정책으로 피해를 보는 지하상가 상인이나 공공주택지구 주민, 소액주주 등을 대변하고 나서면서다.

이 의원이 공동대표로 있는 시민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지난 5일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 등을 업무상 배임죄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정부 정책으로 투자자 주식이 휴지가 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한전 소액주주 소송 지원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한전은 지난해 정부 정책으로 3000억원 손해를 입었고, 지난달엔 연 3000억원가량 손해가 예상되는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안까지 의결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 의원이 개인 재산권 보호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27일 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와 함께 ‘사유재산권 침해 정책 중단 촉구’ 규탄대회를 열었다. 지난 4월엔 지하상가 토론회를 열고 직접 자본을 투입해 상권을 키운 지하상가 상인들의 계약 갱신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 정책에 피해를 봤다고 호소하는 사람들의 ‘대변인’으로 나선 것이다.

이 의원 행보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체제를 지켜야 한다는 소신이 있다는 설명이다. 지난 4월 바른미래당을 탈당해 자유로운 신분이 됐지만 마냥 ‘자기 일’만 하고 있을 수는 없다는 게 이 의원 생각이다. 이 의원은 탈당 기자회견에서 “자유민주주의라는 체제의 근간이 허물어지고 있다”고 진단하며 “단기필마로나마 신보수의 길을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소속 상임위나 지역구 이슈에 머무르지 않고 자신을 필요로 하는 곳을 찾아 전방위로 뛰겠다는 설명이다.

이 의원은 유튜브 채널 ‘이언주TV’를 통해서도 정부 정책을 날카롭게 비판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윤상직 의원 등과 함께 ‘시장경제살리기연대’를 결성하기도 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