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주말 광화문 광장 천막 재설치 강행 예고
"못 치게 하려면 화분 5000개는 가져다 놔야할 것"
"진상 규명하자는데 탄압하는 것 맞지 않아"
조원진 "이번 주 내로 광화문 천막 다시 칠 것" (사진=연합뉴스)

조원진 "이번 주 내로 광화문 천막 다시 칠 것" (사진=연합뉴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이번 주말 광화문에 천막 재설치를 강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대표는 5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광화문 광장은 대단히 넓다"면서 "박원순 시장이 광화문 광장에 우리 텐트를 못 치게 하려면 화분 5000개는 가져다 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우리는 정상적인 정당 활동을 하고 억울하게 다섯 분이 돌아가셨는데 그것을 국민이 모르고 그분들의 진상규명이 안 밝혀지는 것이 잘못한 것이지 정당에서 그것을 밝히고자 하는 것은 정상적인 거 아니냐"라 반문했다.

이어 그는 "그 전에도 녹색당, 참여연대 등등 많은 단체들이 불법 천막을 쳤다. 우리는 단체가 아닌 정당이다. 서울시청 5번 출구 앞에는 2013년에 김한길 대표 있을 때 민주당에서 101일간 불법 천막을 치고 농성을 했다. 이는 정당에서 할 수 있는 국민에게 호소할 수 있는 하나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천막을 친 이유에 대해 '2017년 3월 10일 5명 사망 진상요구'를 언급하며 "4·19 이후에 현장에서 사람 5명이 죽은 건 처음이다. 이거 진상을 규명하자는데 그것을 탄압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에 진행자는 "당시 경찰차를 흔든 건 시위대였다"고 말했고, 조 대표는 "그 버스의 충격에 의해서 떨어져서 그게 됐든 어쨌든 경찰은 버스를 왜 길에 놔놓고 그냥 경찰차를 그냥 방치했느냐. 또 스피커의 너트가 하나 밖에 안 채워져 있었다. 그것도 왜 서울 경찰차가 아니고 전북 경찰차가 올라와서 그 방어를 하고 있었느냐. 경찰이 당사자인데 경찰이 조사를 하면 안 되지 않느냐"라고 했다.

또 진행자가 "그때 당시 국무총리였던 황교안 대표가 뭐라고 안 하셨던가"고 질문하자 조 대표는 "황교안 대표도 그 당시의 상황을 알고 있으면 거기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 이렇게 이야기를 했지만 지금 답이 없다"며 "진상규명은 서울시장인 박원순뿐만 아니라 당시 서울경찰청장, 소방청장, 또 경찰청장, 전북경찰청장 등등 관련자를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우리공화당은 지난 5월 10일 광화문광장에 처음 천막을 설치했다. 서울시는 그 뒤 3차례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보낸 끝에 지난달 25일 천막을 강제 철거했다. 당시에 대형 화분 18개가 배치됐지만 우리공화당은 철거 직후 이를 피해 다시 천막을 쳤다.

이후 지난달 28일 우리공화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하루 앞두고 경호상의 이유로 천막을 청계광장으로 옮겼다. 그러면서 "언제든 광화문으로 돌아오겠다"고 밝혔다.

지난 30일 서울시는 우리공화당의 천막 3차 설치를 막기 위해 광화문광장 이순신장군 동상 주변 일대에 대형 화분 80개를 설치했다. 이에 조 대표는 지난 2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번주 내로 광화문 광장에 몽골 텐트 4동을 설치하겠다"고 발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