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건 마련되는대로 재개 추진" 기존 입장 재확인

통일부는 5일 금강산 관광 재개 등과 관련 "현재 미국과 협의가 진행된 상황은 없다"고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금강산 관광 및 개성공단 가동 재개 등에 대한 정부의 현재 입장을 묻는 말에 "남북공동선언에서 합의한 바와 같이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재개를 추진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북미가 판문점 회동을 계기로 돌입하기로 한 비핵화 실무협상이 일정 수준에 접어들면 재개 검토가 가능하냐는 질문에도 "예단해서 말하지 않겠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전날 한 매체는 한국 정부가 북미 협상 진전 상황에 맞춰 유엔 안보리 제재 대상이 아닌 금강산·개성관광 재개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이 문제와 관련해 미국과 협의 중이며, 미국이 일단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으나 정부는 사실상 해당 보도를 부인한 셈이다.

통일부,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美와 협의 진행 상황없어"

한편, 국내산 쌀 5만t을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지원하기로 한 것과 관련, 정부가 당초 이번 주 안에 마무리하려고 했던 WFP와의 업무협약 체결은 다소 늦춰지는 분위기다.

김 부대변인은 "향후 실무사항에 대해 계속 협의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며 협약 완료 시점을 확정지어 말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쌀 구매비용 지출을 위한 국내 행정절차인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 의결을 마무리하고 WFP와 쌀 수송·배분 방식과 시기 등과 관련해 협약을 추진 중이지만, 예산 등 세부 사항에 대해 협의를 매듭짓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