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옛 대한애국당)이 이번주 내로 광화문 광장에 몽골 텐트 4동을 설치하겠다고 2일 발표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이날 청계광장에 설치한 천막에서 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원들과 논의 끝에 천막을 다시 치자는 결론이 났다"며 "이번주 내로 광화문 광장에 천막당사를 다시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조원진 "이번 주 내로 광화문 천막 다시 칠 것" (사진=연합뉴스)

조원진 "이번 주 내로 광화문 천막 다시 칠 것" (사진=연합뉴스)

조원진 공동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일인) 2017년 3월10일 돌아가신 분들과 다치신 분들에 대해 진실 규명을 하지 않고서는 광화문 천막당사를 후퇴할 수 없다"면서 "오늘도 옮길 수 있다. 날짜를 공개하지는 않겠다. 몽골 텐트 4동을 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우리공화당은 서울시의 천막 철거 이후 광화문 광장 천막 수를 더 늘려 설치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협조하는 차원에서 천막을 청계광장 등으로 '임시 이동'했다.

서울시는 지난달 말 트럼프 대통령이 DMZ 회담차 서울을 떠난 후 전격적으로 광화문광장 이순신장군 동상 주변 일대에 대형 화분 80개를 설치했다.
대형 화분으로 꽉 찬 광화문 광장/사진=조상현 기자

대형 화분으로 꽉 찬 광화문 광장/사진=조상현 기자

박원순 서울 시장은 "조원진 대표의 월급 가압류를 신청해서라도 철거비 2억여 원을 끝까지 받아낼 생각"이라면서 "철거 과정에서 보인 폭력적 행태는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죄다. 참여한 모든 사람을 특정해 형사고발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조 대표는 서울시에 수돗물에 문제가 있으면 서울시장한테 월급 가압류하나? 코미디 같은 얘기하고 있다. 일고의 가치가 없다"면서 "서울시장이 잘못하면 손해배상은 서울시장이 다 내는가? 당 대표가 당의 행위에 대해서 모든 법적인 손해배상책임을 진다 하면 그건 누가 당대표 할 수 있는가. 당대표 못한다"고 일축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