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옛 대한애국당)이 이번주 내로 광화문 광장에 몽골 텐트 4동을 설치하겠다고 2일 발표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이날 청계광장에 설치한 천막에서 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당원들로부터 광화문 천막 당사에 대한 입장을 들었고, 천막을 치자는 결론이 났다"며 "이번주 내로 광화문 광장에 천막당사를 다시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조원진 공동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일인) 2017년 3월10일 돌아가신 분들과 다치신 분들에 대해 진실 규명을 하지 않고서는 광화문 천막당사를 후퇴할 수 없다는 것이 당원들의 중지"라면서 "지도부 회의를 통해 당원의 뜻을 받들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회의를 마친 조 대표는 취재진들에게 "이번주 중이기 때문에 오늘도 옮길 수 있다. 날짜를 공개하지는 않겠다"면서 "몽골 텐트 4동을 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우리공화당은 서울시의 천막 철거 이후 광화문 광장 천막 수를 더 늘려 설치했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협조하는 차원에서 천막을 청계광장 등으로 '임시 이동'했다.

서울시는 지난달 말 광화문광장 이순신장군 동상 주변 일대에 대형 화분 80개를 설치해 우리공화당의 천막 설치에 대비해 둔 상태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