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다른 정당 동참 기대…재해 추경 먼저 심사"
한국·바른미래, '北어선 사건' 국조요구서 공동 제출키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일 북한 어선의 삼척항 입항 사건의 진실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함께 제출하기로 했다.

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만나 이같이 결정했다고 공동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북한 어선의 입항 사건은 대한민국 경계가 무너진 사건이자, 은폐 의혹 사건, 수상한 귀순 사건으로 이어진다"며 "관련 부처에 대한 국정조사를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함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사건에 대해서는 민주평화당도 그동안 국정조사 요구를 해온 것으로 안다"며 "여당도 마찬가지고 다른 정당들도 함께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사건에 대한 은폐·조작 의혹이 불거지는 상황에서 국정조사는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한국당과 함께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오후에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두 원내대표는 이른바 '교과서 무단수정 사건'과 관련한 국정조사 실시에 대해서도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가운데 재해 분야만 분리해 심사하는 방침과 관련, "재해 추경은 먼저 심사하겠다는 의지를 항상 밝혀왔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