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상 "트럼프 대통령이 DMZ에서 전화만"
"김정은과 짧은 안부 주고받는 작은 이벤트"
"알아보니 DMZ 회동 어렵다"
정보력 빈곤 드러낸 강효상
예상과 달리 트럼프-김정은 판문점서 악수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사진=강효상 페이스북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사진=강효상 페이스북

한미 정상간 통화 내용을 유출해 논란을 빚었던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DMZ(비무장지대)에서 직접 만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섣불리 예견했다가 망신을 자초했다.

30일 강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미·북 정상간 DMZ 접촉, 직접 만남 아닌 전화로 안부인사할 듯'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외교안보채널을 동원해 판문점 회동 가능성을 알아봤더니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DMZ 회동은 어렵고, 전화 통화 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고 전했다.

나아가 "미국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결국 DMZ에서 전화 통화를 할 것이다. 지금 북한 당국도 실무적으로 준비가 필요한 일인데 일단 시기적으로 매우 촉박한 상황이고 애초에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자체도 진지하게 내놓은 메시지가 아니고 즉흥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DMZ에서 전화상으로 김정은과 짧은 안부를 주고받는 작은 이벤트로 끝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DMZ에서 이와는 별도로 대북메시지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물론 워낙 즉흥적인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스타일상 깜짝 회동이 성사될 가능성도 전혀 배제하긴 어렵다"고 덧붙였지만 전화통화만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은 완전히 빗나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45분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 악수한 다음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잠시 넘어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북측에서 기념촬영을 한 뒤 악수를 했고, 다시 군사분계선을 향해 남측으로 이동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자유의 집서 마주앉아 "어제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 의향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말해 이번 만남이 즉흥적인 이벤트였음을 증명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