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북한의 영변 핵시설 폐기와 관련해 "그것은 하나의 단계다.

아마도 올바른 방향으로의 한 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언급했다.

이날 취재진은 문 대통령에게 '최근 연합뉴스 및 세계 6대 통신사 서면인터뷰에서 영변 핵시설을 완전한 검증하에 폐지하면 일부 제재완화 조치가 있을 것이라는 언급이 무슨 의미였나'라고 질문했고, 문 대통령은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의 입구가 될 것"이라는 취지로 답변했다.

이같은 질의응답을 들은 트럼프 대통령은 "(해당 질문에 대해) 한 가지만 답변을 더하겠다"며 이 문제에 대한 의견을 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것은 하나의 단계다.

중요한 단계일 수도, 아닐 수도 있다"며 "좋은 느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