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저도 오늘 판문점에 초대 받았지만, 남북 대화는 다음에 다시 또 도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오늘 중심은 북미 간의 대화다.

그것이 앞으로 북미대화로 이어져가는 과정으로서 큰 의미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은 북미 간 대화에 집중토록 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문 대통령은 "본격적인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언제 열릴 것인지 여부는 오늘 상봉과 대화가 어떤 변화를 만들어낼지에 달렸다.

기대를 갖고 지켜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