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저와 김정은 많은 분노 있었지만 지금 사이 좋아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저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많은 분노가 있었으나 갑자기 사이가 좋아진 형국이 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이 자리에 (주한미국) 대사의 영전을 받으며 들어올 때 '굉장히 혼란스러운 상황'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지금 일어나는 다양한 상황, 특히 한국과 북한 간 반복적 상황 때문에 문제가 있고 많은 위험이 있기 때문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자신이 취임했을 때와 비교해 남북미 간 대화가 이어지며 비핵화 정세가 진전된 상황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 앞서 열린 확대회담에서 "제가 취임했을 때에는 굉장히 안 좋은 많은 일이 있었다.

남북 양쪽에 안 좋은 상황이 많이 펼쳐졌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제 임기동안 많은 것이 개선됐다"고 말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