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과 DMZ 회동 기대"
文대통령 "역사적 사건될 것"
트럼프·김정은, 판문점에서 손 잡을까
확대회담하는 한미 정상 (사진=연합뉴스)

확대회담하는 한미 정상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한국 기업인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오늘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DMZ(비무장지대)에 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구 하얏트호텔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주요 기업 총수들이 참석한 간담회에서 "(DMZ 방문을) 오랫동안 계획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가능성과 관련해선 “오늘도 김정은과 만날 기회가 생겼으면 한다. DMZ로 가서 김정은과 함께 인사를 나누고 안부를 주고 받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확대회담에 이어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오후에는 DMZ를 방문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오늘 역사적인 순간을 맞이하는 것 같다. 트럼프 대통령과 저의 노력이 아주 아주 좋은 결실로 이어지길 바라마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간 '1+10' 확대회담 모두발언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제가 함께 대통령으로 재임하는 동안 한미동맹이 큰 발전이 있었다. 안보 면에서도 큰 발전이 있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인적 교류와 문화 교류 등도 활발해지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말씀하신 대로 한미 동맹은 갈수록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양국이 노력하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이라는 평화프로세스가 성공한다면 한미 동맹은 그야말로 위대한 동맹으로 빛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북 분단과 냉전의 마지막 상징'인 DMZ에 과거 북한과 전쟁을 치른 당사국이었던 미국 대통령이 방문하는 것은 그 자체로도 상징적 의미가 큰 역사적인 일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땅을 눈앞에 두고 김정은과 만난다면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와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