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상 "제 예측 빗나갔다" 인정
"트럼프-김정은 DMZ서 전화통화만"
정보력 빈곤 드러낸 강효상
예상과 달리 트럼프-김정은 판문점서 악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미 정상간 통화 내용을 유출해 논란을 빚었던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DMZ(비무장지대)에서 직접 만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섣불리 예견했다가 망신을 자초했다.

강 의원은 30일 판문점 자유의집에서 진행된 북미정상회동 이후 "기분좋게 예측이 빗나갔다"면서 "북미 3자정상회동이 극적으로 성사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평가대로 전후 66년 만에 이루어진, 남북한 역사의 획기적인 사건이다"라고 평했다.

이어 "제 예측도 보기좋게 빗나갔다. 미국 정부관계자들조차 일본 오사카 G20 때만 해도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 시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동은 어렵고, 전화로 안부인사 정도 나누는 것으로 예상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역시 협상의 승부사라는 트럼프 대통령답게 방한 하루 전에 판문점 회동을 전격 제안했고, 여러 경호 및 실무적인 난관에도 불구하고 끝내 만남을 성공시켰다"고 추켜세웠다.

앞서 강 의원은 자신의 SNS에 '미·북 정상간 DMZ 접촉, 직접 만남 아닌 전화로 안부인사할 듯'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외교안보채널을 동원해 판문점 회동 가능성을 알아봤더니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DMZ 회동은 어렵고, 전화 통화 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고 전망했다.
판문점 북미 정상 '역사적인 만남' (사진=연합뉴스)

판문점 북미 정상 '역사적인 만남' (사진=연합뉴스)

다음은 강효상 의원의 해명 글 전문.

<기분좋게 예측이 빗나갔습니다>

역사적인 남북미 3자정상회동이 극적으로 성사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평가대로 전후 66년 만에 이루어진, 남북한 역사의 획기적인 사건입니다.

제 예측도 보기좋게 빗나갔습니다. 미국 정부관계자들조차 일본 오사카 G20 때만 해도 트럼프 대통령의 DMZ 방문 시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동은 어렵고, 전화로 안부인사 정도 나누는 것으로 예상했었습니다.

하지만 역시 협상의 승부사라는 트럼프 대통령답게 방한 하루 전에 판문점 회동을 전격 제안했고, 여러 경호 및 실무적인 난관에도 불구하고 끝내 만남을 성공시켰습니다.

불과 하루 만에 미북 정상회담을 이끌어낸 트럼프 대통령의 강한 추진력에 감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미국의 실무자들조차 허를 찔렸다는 외신 보도도 나오더군요.

예측이란 것이 참 어렵습니다. 지난 23일 방송된 ‘신의한수’ 유튜브 대담에서 저는 트럼프 대통령이 1박2일 방한과 DMZ 방문을 할 것으로 예측한 바 있었고, 그 전망은 그대로 실현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번엔 빗나간 것이 다행이라는 생각입니다.

오늘의 남북미 3자정상회동, 미북 정상회담을 환영합니다. 이번 판문점 회동을 통해 불가역적인 비핵화가 실현돼 한반도가 항구적인 평화로 나아가길 기원합니다.

6월 30일은 세계 역사의 또 한 페이지를 장식하는 날이 됐습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