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을 함께하기에 앞서 열린 칵테일 리셉션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트럼프 대통령 장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을 함께하기에 앞서 열린 칵테일 리셉션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트럼프 대통령 장녀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저녁 공식 방한일정을 시작했다. 한반도를 둘러싼 남·북·미·일·중·러 정상들의 연쇄 외교전이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방한을 기점으로 절정을 향하고 있다.

미북 대화는 그동안의 소강국면에서 조금씩 벗어날 조짐이다. 이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30일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어떤 대북 메시지와 비핵화 해법을 조율해낼지가 최대 관심사다. 트럼프 대통령의 깜짝 제안으로 판문점에서 북미 정상의 만남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어 이틀에 걸친 트럼프 대통령의 행보를 전세계가 숨죽이고 지켜볼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일정 가운데선 비무장지대(DMZ) 방문이 가장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어 왔다. 그러나 이날 오전 트위터 메시지를 통해 DMZ 방문을 공식화하며 김 위원장을 만날 의사가 있다고 내비쳤다. 여기에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화답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설령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이 성사되지 않더라도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 간 대화를 제안했다는 점에서 비핵화 대화 재개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이 DMZ를 방문할 경우 현재로서는 판문점 인근 최북단 오울렛 초소(OP) 등이 후보지로 꼽힌다. 북미 혹은 남북미 정상 간 만남이 성사될 경우에는 판문점으로 장소가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11월 첫 방한 때에도 문 대통령과 함께 DMZ를 헬기로 동반 방문하려다 기상 문제로 일정을 취소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방한 둘째 날인 30일 오전 11시부터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 취임 후 8번째다. 이번 회담은 두 정상의 단독회담과 확대회담을 겸한 오찬 순서로 진행된다. 오후 1시 공동기자회견도 마련된 점을 고려하면 두 정상은 두 시간 넘게 회담을 진행하는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서 한미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압박할 가능서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조이 야마모토 미 국무부 한국과장은 지난 24일 방위비 분담 정책 전반에 대한 재검토 작업이 끝나는대로 차기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에 대한 협상을 한국과 시작하기를 희망한다면서 "우리는 주한미군 주둔에 대한 한국의 추가 분담금을 요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반(反) 화웨이 전선을 비롯한 미중 무역분쟁과 관련한 언급을 할 가능성도 일부에서 거론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내 기업인들도 여럿 만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국내 주요 대기업 총수들이 거론된다. 재계 관계자는 "10대 그룹 총수들이 대부분 참석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기업인들에게도 흔치 않은 기회"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기업 총수들에게 적극적으로 투자와 시장 진출을 확대해달라는 메시지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기업들 역시 미국 시장 진출에 있어 미국 정부의 지원을 당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선 미중 무역전쟁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반화웨이 전선에 동참하라'는 취지의 메시지를 직간접적으로 거론할 수 있어 기업인들이 긴장하고 있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일정을 소화하고서 30일 오후 워싱턴을 향해 출국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